충남도,‘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다시 살린다
 
문화신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각국으로 확산되며 수출기업과 관광산업 등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한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금융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리고, 자동차부품사, 수출기업 피해 조사를 통해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한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     © 편집부

 

도는 가장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애로해소를 위해 경영안정자금 6624억 원을 상반기 내 집중 투입한다.

이 중 1039억 원은 이번 코로나19 대응 자금수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추가 편성한 긴급 경영안정자금이다.

소상공인과 영세상인에 대해서는 올해 지원할 5500억 원 중 3570억 원을 상반기에 신속 집행한다.

또 추가로 430억 원을 조성, 저금리 대출과 특례보증 등을 통해 운영 자금을 지원한다.

중국 지역 봉쇄에 따른 대금 결제 및 물품 인도 지연 등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올해 3100억 원 중 2015억 원을 상반기 내 조기 집행한다.

여기에 추가 조성한 609억 원을 업체당 2억 원에서 10억 원까지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10일부터 소상공인 200억 원, 중소기업 300억 원 등 총 500억 원을 긴급 지원 중이다.

이뿐만 아니라 도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경영을 돕기 위하여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놓았다. 1인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고용보험료 15000만 원을 지원해 생활 안정과 재취업을 돕는다.

또한, 소상공인 경영부담 완화와 근로자 고용 안정을 위해 지난해부터 도입하여 시행중인 사회보험료 지원은 지난해 122억 원에서 올해에는 410억 원으로 규모를 크게 늘린다.

충남 지역화폐 발행 규모는 지난해 473억 원에서 1556억 원으로 확대해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하고, 지역경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이와 함께 모바일 지역화폐를 기존 2곳에서 전 시·군으로 확대하고, 충남 농어민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이용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0/02/15 [12:03]  최종편집: ⓒ ccnweekly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