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충남 최초 불법광고물 자동 경고 발신 시스템 도입
 
문화신문

 

천안시가 이달부터 불법광고물을 근절하고 단속의 효율성 향상을 위해 자동 경고 발신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

 

충청남도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이 시스템은 현수막, 전단지 등 각종 불법 광고물에 적힌 전화번호로 옥외광고물법 위반사항과 행정처분을 안내하는 경고 메시지를 연속해 전달하는 자동 발신시스템이다.

▲     ©편집부

 

 

불법광고물 사안에 따라 사전 계고절차를 거쳐 적발된 전화번호로 1차로 20분마다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위반에 따른 과태료 등을 안내해 자진 철거를 유도한다.

 

1차 전화에도 불법행위가 지속되면 10, 5분 등으로 발신간격을 줄여나가 해당 광고번호를 쓸 수 없게 만드는 방식이다. 불법광고물을 철거하면 자동으로 경고 발신이 끊기게 된다.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는 음란·퇴폐·사행성 광고물에 대해서는 집중·반복적인 자동전화로 광고번호 무력화하고, 수신자가 송신번호를 차단하거나 스팸번호로 등록할 경우에 대비해서는 200개 무작위 발신전용번호로 무차별 전화 폭탄을 돌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해마다 불법유동광고물로 인한 도시미관 저해와 주민들의 생활불편이 컸다이번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이 행정력 낭비를 줄이고 건전한 광고문화 정착과 쾌적한 도시환경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5/02 [10:30]  최종편집: ⓒ ccnweekly
 
배너
배너
배너